보령소방서, 자원순환시설 화재 예방대책 추진
상태바
보령소방서, 자원순환시설 화재 예방대책 추진
  • 김광태
  • 승인 2024.06.1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소방서는 지난 5일부터 오는 21일까지 보령시자원순환시설 33개소에 대한 화재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충남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자원순환시설 화재는 5년 평균 매년 10.4건 발생했으며 원인으로는 화학적 요인 24건(46.1%), 부주의 14건(26.9%), 기계적 요인 4건(7.87%) 순이다.

또한 화재 발생장소로는 폐기물재활용시설·폐기물처리시설 각 17건(각 32.7%), 고철·고물상 14건(26.9%), 분뇨시설 4건(7.7%) 순으로 집계됐다.

자원순환시설은 열 축적에 의한 자연발화 위험성 및 외적 요인 등에 의한 화재 발생이 높아 예방 및 관리에 어려움이 있으며, 화재가 발생하면 많은 소방력 투입과 화재 진압 시 장시간 소요된다.

이에 보령소방서에서는 ▲자원순환시설 특수가연물의 저장 및 취급기준 준수 확인(화재안전조사) ▲소방서장·관할119안전센터장 중심의 화재안전 컨설팅 ▲유관기관 협조체계 구축 ▲합동소방훈련 및 현장대응 강화 등을 추진 중에 있다.

정우영 예방안전과장은“자원순환시설은 다양한 폐기물들이 적재되어 있어 화재 진압 시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라며 “화재 안전관리 강화를 통해 화재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