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서 '7마리 폐사' 돼지열병 의심신고…최대 축산단지 충남 '비상'
상태바
보령서 '7마리 폐사' 돼지열병 의심신고…최대 축산단지 충남 '비상'
  • 보령엔
  • 승인 2019.10.06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홍성=뉴스1) 이봉규 기자 = 충남 보령시 천북면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축 신고가 접수돼 충남도가 긴급 방역에 나섰다.

해당 농장은 1만2000두의 돼지를 사육 중인데, 지난 5일 5마리, 6일 2마리 등 총 7마리의 비육돼지가 폐사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도는 농장 대표자와 관계자 등에 이동제한 및 외부인·차량 출입통제를 조치하고 긴급 방역을 실시하면서 정밀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 여부는 이날 밤 늦게 또는 7일 새벽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도는 방역본부 초동대응팀 2명을 농장에 급파하고 보령과 인접한 홍성, 서천, 청양 등에 긴급지침을 시달하는 등 조치에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보령 발생농장 반경 500m내 살처분 대상인 4농가 1만7000두를 대상으로 이동제한을 지시했다.

도는 검사결과시 ASF 양성으로 확인되면 발생농장 및 반경 500m내 농장 살처분 및 도축장을 폐쇄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 헬기를 이용해 폐사한 돼지에서 채취한 시료를 동물위생시험소에 검사를 의뢰한 상태로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만약 양성으로 판정되면 반경 500m내 돼지를 살처분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최대 축산단지인 충남이 심각한 상황에 처하는 만큼 전시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